베데스다병원 “치매극복선도기관” 지정

6월 19일 양산시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지정하는 ‘치매극복선도기관’으로 지정되었습니다.
이번 지정식은 베데스다병원의 전 직원이 치매파트너 교육을 이수하여 이룬 성과로 양산시 최초로 선저오디었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습니다.
보건소와 연계해 치매 예방 강좌를 개성해 치매환자와 치매에 관심을 가지고 잇는 지역민에게 양질의 의료정보를 전달하고 지역 의료서비스 품실 향상에 기여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가졌습니다.
지정식에 참석한 김현민 보건소장은 “베데스다병원에서 치매에 대해 큰 관심을 가지고 적극 참여해 주어서 감사하다.” 며 “치매예방교육과 치료에 많은 도움을 바란다.”고 말했습니다.
이에 구인회 병원장은 “치매는 에방이 가장 중요한 질병이니 만큼 예방활동을 활발히 하고, 본원을 방문한 환자들의 치료에 만전을 기하겠다.” 고 밝혔습니다.